메뉴 건너뛰기

444.JPG

 

【춘천】춘천시가 영화·드라마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에 착수한다. 
시는 조만간 봄내영상사업단과 한국영화예술교육원 등 관련 전문 단체와 함께 춘천에서의 영화·드라마 촬영을 통한 고용 창출 및 지역 경기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. 이번 마스터플랜 수립은 춘천에 대한 제작사의 선호도가 높아짐에 따라 체계적인 지원 방안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이어지면서 추진하게 됐다. 춘천지역에서는 캠프페이지 부지에 위치한 영화종합촬영소 `봄내'에서 대형 국내 영화가 연이어 촬영되고 있다. 2015년부터 `군함도' `판도라' `강철비' 등이 촬영 후 상영됐고, 현재 `염력' `인랑' `변산' 등 10여편의 영화가 촬영중이다. 최근에는 이정재 유지태 박정민 주연의 `사바하' 촬영이 후평동 일원에서 이뤄지고 있다. 

시 관계자는 “국내 영화·드라마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영화도 춘천에서 제작될 수 있는 환경을 이끌어 낼 치밀하고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”이라고 말했다. 

이무헌기자